Untitled Document
 
 
금강경 강의(99) 法身非相分 第 二十六 최소영 2009.08.08
첨부화일 : 없음


佛言하사대 須菩提야 若以三十二相으로 觀如來者인댄 轉輪聖王이
불언 수보리 약이삼십이상 관여래자 전륜성왕

則時如來로다 須菩提가 白佛言하사대 世尊하 如我解佛所說義컨댄
즉시여래 수보리 백불언 세존 여아해불소설의

不應以三十二相으로 觀如來니이다
불응이삼십이상 관여래

부처님께서 말씀하시되,
"수보리야, 만약 삼십이상으로 여래를 관한다 하면
전륜성왕도 곧 여래이리라."
수보리가 부처님께 사뢰었다.
"세존이시여, 제가 부처님의 설하신 뜻을 이해하기에는
응당 삼십이상으로써 여래를 관할 수 없습니다."




전륜성왕(轉輪聖王)은 인도인들이 믿고 바라던 가장 이상적인 군주입니다.

전세에 복을 많이 짓고 덕을 닦았던 덕분에 생김새가 부처님처럼
삼십이 길상을 갖추었다고 합니다.

게다가 수명도 매우 길고 아주 풍족한 부(富)도 노린다고 합니다.

이렇게 외형 적으로는 부처님과 똑같이 길상을 갖추고 있으나
아직 보리(菩提)는 이루지 못했습니다.

그러니 여래와 전륜성왕은 겉모양은 같으나 반야의 광명에 비추어 보면 전혀 다릅니다.

유루복과 무루복과 같은 차이인 것입니다.

수보리가 여래의 삼십이상을 통해서는〔觀〕여래를 볼 수 있다고 하였다가
전륜성왕의 삼십이상의 질문을 듣고서는 얼른 부처님의 참 뜻을 이해하고
삼십이상이라는 형상으로는 여래를 관할 수 없다고 고쳐 답합니다.

왜냐하면 여래의 삼십이상이든 전륜성왕의 삼십이상이든 형상으로서는
법신(法身)을 보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수보리가 처음에는 "삼십이상을 통해서 여래를 본다."라고 하였다가
부처님의 전륜성왕에 관한 보충 질문을 듣고서야 삼십이상은
하나의 상이므로 진정한 법신이 아니다 하는 것을 깨닫고
삼십이상을 통해서도 여래를 보지 못한다고 확신을 합니다.

수보리가 진정 부처님의 뜻을 이해하지 못했다기보다는
어느 정도의 공부는 되었지만 아직도 미혹하고 깨달음이
왔다 갔다 하는 우리들의 태도를 대신하였다고 하겠습니다.


爾時에 世尊이 而說偈言하사대
이시 세존 이설게언

若以色見我어나 以音聲求我하면
약이색견아 이음성구아

是人은 行邪道라 不能見如來니라
시인 행사도 불능견여래

그때 세존께서 게송으로 말씀하셨다.
"만약 색신으로써 나를 보거나 음성으로써 나를 구하면
이 사람은 사도를 행함이라. 능히 여래를 보지 못하리라."


이것은 『금강경』의 제3 사구게로서 자주 인용되는 사구게입니다.

만약에 우리들이 모양다리나 형상에 매달려 여래를 찾아보려하거나,
설법을 가지고서 또한 여래를 구하려고 한다면 그것은 미신이나
잘못된 길을 가는 차원을 넘어 삿된 길을 가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리하여 끝내 진여 법체인 여래를 보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이 얼마나 기가 막히도록 멋진 말입니까.

인류사에 있어서 최고로 위대하고 희유한 일을 부처님이 증명해 보여 놓고서는
자기 자신을 철저하게 벗어나서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당신의 설법을 듣는 우리들을 최대한 인정해 주고 존중해 주시는 것입니다.

이런 가르침을 펴는 성인(聖人)은 정말 그 아무도 없습니다.

사실 어리석은 중생들은 법신 부처님이 우주에 변만해 있는 것을 안다 하더라도
등상불(等像佛)이나 부처 불(佛)자라도 모셔놓고 예불하는 것하고
그냥 허공에다 대고 예불하는 것하고는 느낌이 다릅니다.

등상불이 진짜 부처님이 아니다 하는 것을 삼척동자도 다 알지마는
등상불이라는 매개체를 통해서 여래를 실감나게 느끼게 되니
좋은 방편체가 되는 것입니다.

이렇게 우리가 어리석은 동안에는 상을 통해서 부처를 느낄 수 있고
떠올릴 수 있지마는 참 부처의 의미는 또 아닙니다.

그래서 우리의 불심이 깊어지면 상에 대한 기본 자세를 터득하였기 때문에
이 법당 저 법당에 천불, 만불을 늘어 놓아도 거기에 걸리지 않습니다.

마찬가지로 아무 것도 없는 허공을 보고도 부처를 떠 올릴 수도 있는 것입니다.
정성을 다하여 나무를 깎고 깎아 부처를 만들어 예배할 수도 있지만,
또 하룻밤 군불을 때기 위하여 얼마든지 목불을 팰 수도 있는 것입니다.

정녕 그 어디에도 걸리지 않는 것입니다.

누군가가 얄팍한 소견으로 불교를 우상(偶像) 숭배라고 공격해오면
무애행의 논리로 대응하면 되겠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코멘트
이미지가 안보이면 여기를 클릭해주세요.
(왼쪽 이미지의 영문,숫자 4자리를 입력하세요.)
이전글 : 금강경 강의(98) 法身非相分 第 二十六
다음글 : 금강경 강의(100) 無斷無滅分 第 二十七

Untitled Document